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억울하게 정신병원에 끌려가

등록일 2018년01월10일 10시38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부천 중동에 있는 루카스 정신병원에 이현주(51세)는 전 남편문제로 서울역에 있는 다시 서기 쉼터를 찾아가 안정을 취하려고 갔지만, 라면 문제로 갈등으로 다툼이 생겨 "다시 서기" 실장(여성)이 정신병원에 입원시키라고 하여 도망하여 집으로 갔는데 동사무소 무한 돌봄팀이와 경찰 입회 하에 강제 입원을 시켰다. 그리고 다음날 이현주씨의 어머니를 찾아가 동의서를 받아내 6개월 동안 감금 생할을 하였고, 그 안에서 받은 충격으로 손과 발을 떨며 생할을 하고 있다. 이런 억울함이 있기에 본 기자는 함께 동행하여 "다시 서기"와 "루카스 병원"을 찾아가 모든 것을 듣고는 억울함을 호소한다. 과연 부천시에서 어떻게 보상을 해줄까. 부천시의 후속 대책이 필요하다.

 

조상규기자

생명빛방송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미니홈페이지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쇼핑 의료 미션 핫이슈

UCC 뉴스

포토뉴스

연예가화제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현재접속자 (명)